밀리의 서재, 2020 독서 트렌드 분석… 완독할 확률 높은 베스트도서는 『돈의 속성』
밀리의 서재, 2020 독서 트렌드 분석… 완독할 확률 높은 베스트도서는 『돈의 속성』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2.1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가 2020년 한 해의 독서 트렌드를 총망라한 『밀리 독서 리포트 2020』을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밀리 독서 리포트 2020』은 밀리의 서재가 자체 개발한 지표인 완독 지수를 통해 한 해의 독서 생활을 집중 분석했다. ‘완독할 확률’과 ‘완독 예상 시간’으로 이뤄진 완독 지수를 통해 사람들이 실제로 각 분야의 책을 얼마나 완독했는지, 완독했다면 어느 정도나 시간을 들여서 읽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도서 판매량 중심의 기존 분석에서는 발견하기 어려운 새로운 다수의 인사이트를 담았다.

▣ 경제경영 분야 완독 지수 높아… 사회적 거리 두기 강도 높았던 기간 독서량도 함께 증가

리포트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밀리의 서재 회원들이 가장 많이 읽은 책 상위 5권은 『1cm 다이빙』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0』 『여행의 이유』 『돈의 속성』으로, 이 중 완독할 확률이 가장 높은 책은 『돈의 속성』으로 나타났다. 이 책의 완독할 확률은 63%로, 밀리의 서재 전체 도서의 평균 완독할 확률인 53%보다 10%P나 높다.

주식 열풍이 분 2020년의 분위기를 반영하듯 경제경영 분야의 완독 지수는 전체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경제경영 분야의 완독할 확률은 53%로 밀리의 서재 전체 평균과 같았지만, 완독 예상 시간은 전체 평균보다 26분 더 긴 2시간 6분이다. 소설 분야와 라이프스타일 분야도 완독 지수가 높게 나타났다. 리포트는 이에 대해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흡입력 있는 소설을 많이 찾는 한편 각종 취미 생활로 일상에서 변화를 꾀한 올해의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올 한 해 독서 생활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도 살펴볼 수 있다. 우선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도 높게 시행된 시기인 3월과 4월, 8월과 9월 독서량이 급증한 가운데 3월의 경우 그 전달인 2월보다 독서량이 43%나 증가했다. 증가세가 가장 가파른 분야는 경제경영과 과학이다. 경제경영 분야를 찾는 사람들은 매달 전년 같은 달 대비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4배까지 증가했고, 과학 분야 독서량 역시 코로나가 확산할 때마다 함께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 ”판매량과 완독할 확률 비례하지 않아… ’완독 지수’가 베스트셀러 중심 한계 극복하고 새로운 시사점 던질 것”

[사진=밀리의 서재]

리포트의 분석 토대가 된 ‘완독 지수’는 해당 책이 각자의 취향과 얼마나 잘 맞을지 알려주는 개인화 데이터인 ‘취향 지수’와 함께 밀리의 서재가 내세우는 독서 지수다. 밀리의 서재는 이를 ‘완독 매트릭스’라는 도표로 표현, 책이 어디에 위치했는지에 따라 해당 책이 책이 완독하기에 좋은 책인지, 완독한다면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지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완독 매트릭스는 ▲밀리 픽(밀리 회원들이 검증한 후회 없는 책) ▲홀릭(부담 없이 술술 읽다 보면 빠져드는 책) ▲마니아(마니아들이 푹 빠진, 읽을수록 보람 있는 책) ▲히든(밀리 회원들의 발견을 기다리고 있는 책) 등 네 개의 영역으로 나눠져 있다.

밀리의 서재는 지난 8일부터 자사가 서비스 중인 모든 도서에 대해 완독 지수와 완독 매트릭스, 취향 지수로 이루어진 독서 지수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완독 지수는 사람들이 책을 어떻게 읽고 있는지 실질적인 독서 패턴을 볼 수 있는 빅데이터이기 때문에, 베스트셀러 중심의 기존 분석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사점을 도출할 수 있는 획기적인 지표라는 설명이다. 리포트에서는 서점가 베스트셀러의 완독할 확률이 밀리의 서재 전체 평균치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 주목, 판매량과 완독할 확률이 정비례하지 않는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서영택 밀리의 서재 대표는 “’밀리 독서 리포트 2020’을 통해 올 한 해 독서 생활을 다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며 “완독 지수를 바탕으로 ‘베스트셀러’ 등 판매량 기준으로는 드러나지 않았던 책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새해 독서를 준비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리포트 발간을 시작으로 완독 지수가 책을 이해하는 핵심 지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완독 지수와 취향 지수 등 밀리만의 독서 지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