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장래인구추계 5년에서 2년으로 단축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5년에서 2년으로 단축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12.09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 기간이 기존 5년에서 2년으로 단축될 예정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시을)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의 부정확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한 후속 조치로 보인다.

이에 따라 통계청은 2020년 장래인구추계를 2021년 12월 공표하고, 이후부터는 공표 주기를 5년에서 2년으로 단축해 장래인구추계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초저출산 및 국제 이동 변동성을 반영해 수치 추정의 예측력을 제고하고자 추계방법론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다양한 특성별 추계 자료를 제공하고 국내 상황의 특수성을 반영한 인구추계 시나리오를 작성한다는 계획이다.

김두관 의원은 “초저출산 시대에 예측력 제고를 위해 추계주기를 단축시킨 것은 합당한 조치”라며 “이와 더불어 인구추계모델을 개선하고 시나리오를 다양화해 인구변동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