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옛날 옛적 어느 마을에 시체가 있었습니다』
[신간] 『옛날 옛적 어느 마을에 시체가 있었습니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1.2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특한 캐릭터에 이색적인 소재와 배경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참신한 작품을 선보였던 아오야기 아이토가 이번엔 옛날이야기를 들고나왔다.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친숙한 옛날이야기인데, 특이한 점은 그 안에 범죄 요소를 첨가했다는 것. 「엄지동자의 부재 증명」 「꽃 피우는 망자가 남긴 말」 「도서 갚은 두루미」 「밀실 용궁성」 「먼바다의 도깨비섬」 이상 다섯 개 단편집에 밀실, 다잉 메시지 등의 요소를 집어넣어 ‘인간 본성’을 파헤쳐간다. 다양한 트릭에 예상치 못한 반전까지 더한 이번 작품은 ‘추리 종합세트’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일본에서 출간돼 일 년여 만에 15만부가 팔린 작품.

■ 옛날 옛적 어느 마을에 시체가 있었습니다
아오야기 아이토 지음 | 이연승 옮김 | 한스미디어 펴냄│316쪽│15,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