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 명문장] 역사를 움직인 16인의 굴욕 연대기 『굴욕을 대하는 태도』
[책 속 명문장] 역사를 움직인 16인의 굴욕 연대기 『굴욕을 대하는 태도』
  • 전진호 기자
  • 승인 2020.11.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책은 몇 개의 문장만으로도 큰 감동을 선사하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책 속 명문장’ 코너는 그러한 문장들을 위해 마련한 공간입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남에게 묶일 수 없는 사람들은 떠나야 한다. 대조영은 고구려의 유민이다. 그러나 그는 순식간에 재기했다. …… 당시 새로운 땅을 개척하겠다고 생각한 사람이 몇이나 있었을까. 강단 있는 사람이라면 과거의 모습에 속박된 채로 눈물 흘릴 필요가 없다.<38쪽>

황종희는 인생의 황혼기에 학문으로 일가를 이룬 것 빼고는 고난으로 점철된 삶을 살았다. 그러나 오랜 기다림 끝에 그의 사상은 영광의 순간을 맞았다.<69쪽>

군벌도 싫고, 쑨원의 대책 없는 혁명에 휘말려 희생양이 되는 것도 싫었다. 갓 창당한 공산당의 문도 두드려보지만 나이 든 아편쟁이를 받아주지 않았다. 이제는 새로운 길을 여는 수밖에 없었다. 주더는 결심한다. ‘좋다. 아무도 나를 받아주지 않는다면 이제는 떠날 시간이다. 나만의 사상을 갖추고 다시 돌아오겠다.<78쪽>

홍범도의 일생은 고난으로 가득 차 있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즐겁게 이를 받아들였던 것 같다. …… 그의 생각은 단순했다. ‘불의한 적과 맞서 싸우는 것은 그 자체로 행복한 일이 아닌가. 다른 무슨 이유가 그렇게 많이 필요한가.<119~120쪽>

범려는 싸움에 패한 주군이 고난을 겪을 때 함께했다. … 그는 스스로 고난을 받아들인 만큼 그 고난을 매우 냉철하게 대한다. 어떻게 굴욕을 극복하고 후일을 기약할 것인지 늘 고민한다. 그는 현실을 직시하고 때를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었다.<135쪽>

최명길은 임금과 백성이 큰 굴욕을 당하지 않도록 스스로 작은 굴욕을 감내했다. … 이처럼 참된 선각자는 기꺼이 굴욕을 받아들여 백성의 굴욕을 막았다.<160쪽>

『굴욕을 대하는 태도』
공원국·박찬철 지음│위즈덤하우스 펴냄│312쪽│1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