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구석구석 세계의 에티켓 여행』
[신간] 『구석구석 세계의 에티켓 여행』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1.1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마다 문화가 다르기에, 그에 기반한 에티켓도 다르다. ‘빨리빨리’ 문화에 익숙한 한국인이 스페인의 식당에 가면 재촉하기 마련인데, 느긋한 성격의 스페인 사람들에겐 쉽사리 이해되지 않는다. 또 중국인 집에 초청받아 갔을 때는 그릇에 음식을 약간 남기는 게 예의다. 음식이 부족하지 않았다는 표시이기 때문, 그리고 한국에선 손님이 먼저 수저를 드는 게 일반적이지만, 중국에선 음식이 안전하다는 의미에서 초청자가 먼저 먹는 풍습이 있다. 몽골에선 인사할 때 모자를 벗지 않아도 된다. 한국에선 인사할 때 모자를 벗는 게 예의지만, 몽골에선 모자를 정장의 일부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각기 다른 지구촌 31개국의 에티켓을 소개한다.

 

■ 구석구석 세계의 에티켓 여행
박동석 지음 | 송진욱 그림 | 봄볕 펴냄│280쪽│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