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20대 이용객에게 OTT란?... “여행지 숙소 선택 기준” 
여기어때 20대 이용객에게 OTT란?... “여행지 숙소 선택 기준”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0.2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20대 여행객 절반이상이 숙소에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대표 종합숙박·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최문석)의 앱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에 따르면, 20대 응답자 중 65%는 ‘숙소에서 OTT를 시청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50대(25%) 대비 2.5배에 달하는 수치다. 20대의 47%는 ‘숙소에서 영상 보는 것을 선호한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이번 설문은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됐다. 여기어때 회원 1496명이 참여했으며, 이중 20대 응답자는 803명이었다.

20대의 OTT 시청은 최근 숙소 이용 목적이 다양하게 확장된 데 따른다. 숙소는 관광 후 재정비를 하는 단편적 공간에서 벗어나, 여러 활동을 즐기는 ‘여행의 목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에 숙소 이용 콘텐츠가 다채롭게 개발됐고, 20대는 특히 OTT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평소 선호하는 문화 콘텐츠를 적극 소비하며 ‘호캉스’ ‘모캉스’를 즐기는 경향이 반영됐다.

실제로 젊은층은 OTT 설비를 숙소를 선택하는 기준으로 여긴다. 20대는 숙소의 OTT 제공 중요성을 5점 만점 중 3.9점으로 평가했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OTT 서비스에 대한 관심은 낮았다. 50대가 평가한 중요도는 3.4점으로, 20대보다 0.5점 떨어졌다.

20대는 ‘유료 OTT를 무료로 볼 수 있어서(23%)’와 ‘여행 왔을 때 분위기를 돋울 수 있어서(22%)’를 숙소에서 OTT를 시청하는 주된 이유로 꼽았다. ‘가입하지 않은 서비스를 무료로 경험할 수 있어서(15%)’,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호기심(8%)’ 등이 뒤를 이었다.

숙소에서 OTT를 볼 때 제공됐으면 하는 부가 서비스로는 ‘영상을 몰입해서 볼 수 있는 대형스크린’(59%), ‘생생한 음질을 위한 서라운드 음향’(46%), ‘영화관에 온 듯한 시네마룸’(26%)’ 등이 선택됐다. 각각의 응답은 50대 대비 20%포인트 이상 높았다.

여기어때 측은 “20대는 숙박 자체가 여행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놀거리를 적극적으로 탐색한다”며 “특히 숙소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수요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기어때는 취향에 맞는 여행 숙소를 고민하는 고객을 위해 ‘나의 여행 취향 찾기’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간단한 문답을 통해 취향 숙소를 추천 받고 10% 할인 쿠폰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행사는 다음달 8일까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