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 거리 집중한 중소형호텔의 트렌드 변화… 여기어때 “20대 초반 이용 비중 높아”
놀 거리 집중한 중소형호텔의 트렌드 변화… 여기어때 “20대 초반 이용 비중 높아”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0.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갓 스무살을 넘긴 20~22세 여행객이 지출하는 중소형호텔(모텔) 숙박비가 다른 세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중소형호텔 고급화, 다양화 트렌드 속에서 20대 초반 고객의 취향 중심 가심비 소비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 대표 종합숙박ㆍ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최문석)는 20~22세로 구성된 ‘갓스물 멤버십’ 회원이 지출하는 중소형호텔 숙박비가 전 연령 대비 16% 높다고 밝혔다. 모든 숙박 유형을 포함한 갓스물 멤버십 회원의 평균 숙박비가 다른 세대보다 5%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소형호텔의 숙박 지출에 특히 적극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조사는 지난 7월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시행했다.

배경으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나타난 중소형호텔에 대한 인식과 이용 행태 변화가 꼽힌다. 중소형호텔이 PC, 노래방, 파티룸 등을 마련하며 숙박 공간에서 놀이 공간으로 진화하며, 젊은 층의 수요를 흡수한 것이다. 이들이 비용보다 개별 공간에서 즐기는 놀거리에 집중하며 취향을 중심으로 고급화된 중소형호텔을 선택하는 트렌드가 발견됐다.

여기어때 측은 “중소형호텔은 과거와 달리 특급호텔 못지않은 인테리어와 부가서비스를 제공한다”며 “20대 고객은 ‘호캉스’만큼 ‘모캉스’에 주목하며 중소형호텔 소비 트렌드를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갓스물 회원의 전체 숙소 중 중소형호텔 이용률은 다른 연령대 대비 월등히 높았다. 중소형호텔 예약 비중이 79%로, 전체 연령대 대비 5%포인트를 웃돌았다. 반대로 호텔/리조트 예약 비중은 12%로 5%포인트 낮게 분석됐다.

이들의 중소형호텔 예약도 다른 세대보다 약 40% 빠르게 나타났다. 입실 시점보다 1.57일 전에 숙소를 선택해, 사전에 숙박 정보를 탐색하고 결정하는 경향이 발견됐다.

한편, 여기어때 갓스물은 갓 스무살을 넘긴 20~22세 고객 전용 멤버십이다. 숙소 10% 할인쿠폰을 무제한 발급받고, 가입 즉시 여기어때 VIP 등급인 ‘엘리트’로 승격해 전용 숙소를 10% 저렴하게 예약하는 혜택이 더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