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무료교재’ 배부 방식 바꾸니 학생 혜택 급감
‘EBS 무료교재’ 배부 방식 바꾸니 학생 혜택 급감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10.15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2019년부터 교재 무상지원 방식을 바꾼 이후로 고등 교재 무상지원을 받는 학생수가 급감했다.

김상희 국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병,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E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16만6000명의 학생이 58만2500권의 EBS 고교 교재를 무상지원 받았다. 반면 배부 방식이 바뀐 2019년과 2020년에는 연평균 2만75명의 학생이 7만6234권을 무상 지원받는데 그쳤다. 기존의 8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셈이다.

[사진= 김상희 국회 부의장 의원실 제공]
[사진= 김상희 국회 부의장 의원실 제공]

김상희 부의장은 “기존에는 학교 차원에서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가정의 학생 수를 파악하여 일괄 신청·배부했던 방식이었으나 (교재를 구입할 수 없는 경제적 여유가 없는 학생이라는) ‘낙인효과’에 대한 우려로 2019년 이후 지원하는 방식을 개편했다”고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사회적 ‘낙인효과’로 학생이 직접 교재신청을 하도록 방식을 변경했으나, 오히려 지원받는 학생 수가 급감한데 대해서는 “EBS의 교재 무상지원에 대한 홍보 부족과 교재 신청 접수 후 배송까지 소요되는 긴 시간”을 문제 삼으며, “EBS가 교육부와 긴밀히 소통하여 교재 무상지원방식의 다양화·효율화를 꾀해야 한다. 특히 고교 교재지원은 대입과 직결되는 만큼 무상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보완해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