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10명 중 2명, 무료 건강검진도 못 받는다
영유아 10명 중 2명, 무료 건강검진도 못 받는다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10.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는 오는 14일 '영유아건강검진 제도의 현황과 개선방안'을 다룬 「NARS 현안분석」을 발간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유아건강검진은 검진 비용을 본인이 부담하지 아니함에도 불구하고 검사를 받지 않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2019년 영유아건강검진 대상자 중 건강보험가입자와 부양을 받는 피부양자 가운데 건강검진을 받지 않은 비율이 22.5%이며, 치과검진을 받지 않은 비율은 52.6%에 이른다.

또한 2019년 영유아건강검진 대상자 중 저소득층에게 국가가 조세로 제공하는 서비스인 의료급여수급권자의 건강검진 미수검률은 30.7%, 구강검진의 경우는 85.7%를 기록했다.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에서 영유아 100명중 약 86명이 구강검진을 받지 않고 있는 셈이다.

보고서는 영유아건강검진을 받는데 영향을 미치는 검진 절차, 항목, 효과 측면에서 개선의 필요성을 설명한다. 영유아 건강의 지속적 관리를 위한 세부 방안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영유아 보호자의 건강검진 정보 숙지 ▲건강검진 주기에 따른 필수 항목들 선별 진행 ▲현행 영유아건강검진 프로그램에 육아환경지원, 아동학대 예방과 같은 항목 추가 등의 내용을 담았다.

앞서 지난 6일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영유아 건강검진 미수검율 자료를 들어 “영유아건강검진은 차수별로 영유아의 건강과 신체발달 상황을 살펴보고 이상 소견이 있을 때에는 조기 발견해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기 때문에 각 검진 단계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며 “건강보험공단은 좀 더 적극적으로 미수검 가정에 안내하고, 특히 저소득 가정의 미수검 원인을 파악해 실제 검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