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직원을 춤추게 할 수 있다고? 『해피 매니페스토』
[리뷰] 직원을 춤추게 할 수 있다고? 『해피 매니페스토』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9.2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게리 해멀 런던비즈니스스쿨 교수는 “직원의 79%는 몸만 직장에 있을 뿐 열정과 재능은 집에 두고 다닌다”고 말한다. 직원에게도, 조직에도 엄청난 낭비인 상황인데, 이를 두고 저자는 ‘기회’라고 말한다. 79%의 직원이 일에 몰두하게 만든다면 생산성을 치솟게 하는 혁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상적인 생각을 현실화하는 방안은 무엇일까? Happy,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행복한 일터’로 손꼽히는 기업들은 “자신이 존중받고 있다고 느낄 때 일을 가장 잘한다”는 진리에 동의하며 직원의 ‘기본 욕구’(소통과 보상, 직장 내 안전, 안정감) 충족을 넘어 ‘최상의 욕구’(신뢰와 자유, 지원과 도전) 해결에 초점을 맞춘다. 이를 토대로 저자는 ‘최상위 욕구를 실현한 행복한 일터의 직원들은 사기가 충만하고 이직률이 낮고 병가를 내는 일도 적다. 이는 조직의 높은 성장률과 수익률로 연결된다’고 말한다.

여기서 새로운 시도와 그로인한 실패에 관한 용납은 매우 중요하다. 구글에 매년 수십억 달러의 매출을 안겨주는 애드센스도 그렇게 탄생했기 때문이다. 구글의 엔지니어 폴 북하이트는 이메일 내용에 따라 광고를 노출하는 ‘문맥인식광고’를 개발하는 도중 구글 공동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의 반대에 부딪혀 포기해야 했으나, 사실은 포기하는 척만 했을 뿐 끝내 성공해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의 극찬을 받았다. 저자는 “위로부터의 혁신은 드물다. 변화는 용기 있는 직원으로부터 시작된다”고 전한다.

관리자에 관한 새로운 인식도 눈여겨 볼만 한다. 연차가 오를수록 관리자로 빠지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사람 관리 능력이 없는 사람이 굳이 관리자 역할을 맡을 필요는 없다. 일을 잘하면 일을 맡고, 인적 관리가 가능하면 관리자의 길을 걸으면 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일 잘하는’ 관리자가 없고 ‘직원을 잘 관리하는’ 관리자만 있듯이 말이다.

이처럼 저자는 10대 원칙을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간단하게 변화시키는 다양한 경영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해피 매니페스토』
헨리 스튜어트 지음 | 강영철 옮김 | 매일경제신문사 펴냄│352쪽│17,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