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아홉 시, 댕댕시계가 울리면』
[신간] 『아홉 시, 댕댕시계가 울리면』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9.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에 그다지 관심이 없던 평범한 어린이 시우는 얼마 전 돌아가신 할아버지 유품인 댕댕시계를 발견하고, 댕댕시계의 태엽을 감았다가 6·25 전쟁이 일어나던 때로 시간 여행을 하게 된다. 이유도 모른 채 인민군이 돼서 치열한 전투 속 포화를 겪고 겨우 현재로 돌아온 시후는 이후 통일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한다. 책은 통일을 생각할 때 정치와 이념, 실리만이 아니라 70년이 지나도 아물지 않은 가족의 아픔도 생각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 아홉 시, 댕댕시계가 울리면
김해등 지음·이현수 그림│어린이나무생각 펴냄│144쪽│11,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