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박완서 작가전’ 개최… 대표작 14권 전자책 공개
밀리의 서재, ‘박완서 작가전’ 개최… 대표작 14권 전자책 공개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09.1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밀리의 서재가 ‘작가가 사랑하는 작가’ 박완서 작가의 명작을 공개한다.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박완서 작가의 대표작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박완서 작가전’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밀리의 서재가 여는 ‘박완서 작가전’은 기존에 밀리의 서재가 서비스하던 작품 외에도 신규 작품을 추가로 서비스하게 되면서, ‘작가 박완서’를 대표하는 소설과 산문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밀리의 서재에서 만날 수 있는 박완서 작가의 작품은 모두 열네종으로 ▲『나목』 ▲『그 남자네 집』 ▲『아주 오래된 농담』 ▲『엄마의 말뚝』 ▲『휘청거리는 오후』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등 밀리의 서재가 새롭게 서비스를 시작한 도서가 포함됐다. 이외에도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나의 아름다운 이웃』 ▲『노란집』 ▲『빈방』 ▲『어른노릇 사람노릇』 ▲『호미』 ▲『모독』 등 박완서 작가의 작품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다.

밀리의 서재는 이미 지난해부터 작가 김영하, 김중혁, 조정래와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해외 소설가 중 한 명인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대표작을 릴레이 오픈하는 등 작가에 초점을 맞춘 기획전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밀리 작가 특집’이라는 큐레이션 코너를 통해 매달 두명의 작가와 그 대표작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기도 하다. ‘밀리 작가 특집’을 통해서는 찰스 디킨스, 어니스트 헤밍웨이 등 고전 문학 작가부터 히가시노 게이고, 유발 하라리, 아멜리 노통브, 법륜, 류시화 등 시대와 분야를 막론하고 다양한 작가와 그 작품이 소개됐다.

김태형 밀리의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한국 현대 문학의 거목인 박완서 작가가 남긴 명작을 밀리의 서재에서 한 번에 만나볼 수 있게 된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작가의 작품을 새롭게 접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독서에 친숙하지 않은 세대도 밀리의 서재를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를 발견하고, ‘인생 책’을 만나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작가전을 꾸준히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