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한 사람의 불확실』
[신간] 『한 사람의 불확실』
  •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09.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자리는 언제나 불확실하다. 불확실해서 불확실한 것이 아니라 ‘없기’ 때문에 불확실하다. 이 시집은 ‘없음’을 차분하게 관조하며 본 것 그대로, 느낀 것 그대로 명확하게 토해낸다. 없음. 그리고 없어지는 순간. 그 순간의 감정. 그 감정을 목도하며 시인은 보편적인 일상의 흐름에 서늘한 제동을 건다. 신해욱 시인은 추천의 글에서 “반듯하게 탈구된 문장으로 오은경은 친밀한 세계의 낯섦을 서늘하게 펼쳐 보인다”며 “캔 음료를 따다가. 감쪽같이 사라질 신발을 미리 신다가. 케이크를 들고 친구네 집의 초인종을 누르다가. 한없이 맑은 스산함이 등골을 타고 오른다”고 평했다. 없음과 떠나감 그리고 뒷모습에 관한 시집.

■ 한 사람의 불확실
오은경 지음│민음사 펴냄│176쪽│10,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