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사회적 거리두기 2.5’ 맞춰 대면접촉 최소화 대책 마련
우아한형제들, ‘사회적 거리두기 2.5’ 맞춰 대면접촉 최소화 대책 마련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8.3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식당 영업제한에 대한 대책과 앱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배민은 앱 내 '배민오더'의 서비스명을 '포장주문'으로 변경하고 '포장주문'을 탭하면 인근 카페·디저트 업소 정보가 한눈에 보이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포장주문'에서는 주문이 이뤄져도 중개 수수료가 없다. 배민은 '포장주문'으로 결제 시 식당이 카드사·PG사에 내야하는 결제 수수료(약 3%)도 연말까지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수도권에서는 '배민라이더스'의 ‘만나서결제’를 일정 기간 제한하는 정책을 검토하기로 했다. 배민라이더스는 배민이 음식을 배달까지 함께 해주는 서비스로 주문자가 앱 내에서 결제하지 않을 경우 현금이나 카드를 주고받는 과정을 필수적으로 거쳐야 한다. 배민은 이 과정이 최소화되도록 앱 상단에 '만나지 않고 안전하게, 바로결제를 권장합니다'라는 문구를 넣고 앱 내 결제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펼치기로 했다. 현재 배민라이더스 주문 중 만나서결제 비율은 약 13%다.

배달 주문량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 3월 도입한 2060 정책을 유연하게 운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2060은 주당 배달 일을 하는 시간을 전업 라이더는 60시간, 아르바이트생인 커넥터는 20시간으로 제한하는 정책이다. 그간 노동계에서는 라이더 수익 증대를 위해 이 정책을 없애 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해왔으나, 우아한형제들 측은 라이더 과로 예방을 위해 유지하자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라는 상황 변화에 따라 한시적, 탄력적으로 2060정책을 유연하게 운영하는 방안 등을 모두 열어놓고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범준 대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나마 덜 불편해지고, 식당업주님들은 매출 하락 걱정을 조금이라도 더실 수 있도록, 1등 배달앱 업체로서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서비스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