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휴업 돌입한 의료진 현장으로 복귀해야
박병석 국회의장, 휴업 돌입한 의료진 현장으로 복귀해야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08.2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6일 “의료진에게 코로나방역현장으로, 응급실로, 중환자실로 즉각 복귀해달라”고 촉구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 왼쪽부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 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
왼쪽부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박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의료진들의 집단 휴업 상황에 대해 “국민은 최절정기의 코로나 위기 속에서 의료진이 현장을 떠나는 모습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라며 “의료진 여러분께서 선서한 대로 환자의 생명 건강을 최우선으로 다뤄야 한다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되는 것은 정부, 의협, 전공의들이 마음을 열고 진정성을 갖고 대화하면 결론에 도달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어떤 이유로도 절체절명 코로나위기 속 현장을 의료진들이 떠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