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24일부터 신청 접수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24일부터 신청 접수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0.08.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독서신문 권동혁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올해 뉴스 제휴 신청을 24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심의위원회는 매년 두 차례 진행하던 뉴스 제휴 평가를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한 차례만 하기로 했다며 21일 이같이 밝혔다.

이번 뉴스 제휴 신청은 오는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진행되며, 신청매체에 대한 평가는 서류 검토를 거쳐 9월 중 시작된다. 심시 기간은 최소 4주, 최장 10주로 규정에 명시돼 있으나 신청 매체의 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신문사업자, 정기간행물사업자, 방송사업자, 인터넷신문사업자, 뉴스통신사업자,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로 인·허가를 받은 후 1년이 지난 매체 혹은 등록한 이후 1년이 지난 매체는 신청할 수 있다. 뉴스콘텐츠 제휴는 '포털사'에 '뉴스검색제휴'로 등록된 후 6개월이 지난 매체만 신청 가능하며, 뉴스 제휴 심사에서 탈락한 매체는 연이어 신청할 수 없다.

평가는 제휴 규정에 따라 기사 생산량, 자체 기사 비율, 윤리적 실천 의지의 ‘정량 평가(20%)’와 저널리즘 품질 요소, 윤리적 요소, 이용자 요소 등이 포함된 ‘정성 평가(80%)’로 진행한다. 1개 매체당 최소 9명의 위원이 실시하고, 심사 과정에서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평가 매체는 무작위로 배정된다. 평가 결과는 각 사에 이메일로 전달되며 네이버·카카오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결과 조회가 가능하다.

심의위원회는 지난 4기의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 구성 권고에 따라 TF를 신설하고 이에 대한 세부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외 ‘지역매체 입점 혜택 TF’, ‘노출중단 등 제재 처분 실효성 연구TF’ 등을 통해 평가 시스템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자동생성기사(로봇기사)에 대한 신중한 판단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자동생성기사 TF’를 다시 구성해 관련 논의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뉴스제휴평가위는 지난 7월 전원회의를 통해 5기 심의위원회 위원장단을 구성했다. 심의위원회 위원장은 조성겸 위원(한국신문협회 추천)이 위원장에 선출되었다. 1소위 위원장은 김기현 위원(한국인터넷신문협회 추천), 2소위 위원장은 김동민 위원(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추천)으로 각각 정해졌다. 위원장은 위원회를 대표해 회의를 소집, 주재하며, 회의시 의장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조성겸 위원장은 “코로나 19로 미디어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뉴스제휴평가위가 진행하는 1차 입점 평가도 지연되는 등 차질이 발생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19의 확산세에 따라 위원회 활동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기간 내에 위원회의 활동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긴장감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