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로봇이 식당에서 아파트로” 우아한형제들, ‘광교 엘리웨이’ 로봇배달 시작
“배달로봇이 식당에서 아파트로” 우아한형제들, ‘광교 엘리웨이’ 로봇배달 시작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8.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상복합 아파트 ‘광교 앨리웨이’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우아한형제들'의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 [사진= 우아한형제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배달로봇이 실외에서 식당과 아파트를 오가며 음식을 배달하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수원 광교의 주상복합 아파트 ‘광교 앨리웨이’에서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통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광교 엘리웨이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1100세대 주민들과 방문객들은 집안이나 단지 내 광장에서 배민 앱을 통해 단지 내 식당과 카페의 메뉴를 골라 주문할 수 있다. 주문이 접수되면 총 5대의 딜리드라이브가 식당으로 이동해 배달 업무를 수행한다. 주문자는 아파트 각 동 1층이나 광장 내 야외 테이블의 지정 위치에서 음식을 수령할 수 있다.

이번 광교 앨리웨이에 도입된 딜리드라이브는 6개의 바퀴로 사람이 걷는 속도와 비슷한 시속 4~5km로 주행한다. 한 번 충전하면 8시간 이상 운용할 수 있으며, 라이트가 장착돼 야간 주행도 가능하다. 한 번에 도시락 6개 또는 음료 12잔 정도의 음식을 배달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단지 내 사람들의 이동경로 및 노면 상태를 일일이 확인해 사람이 많거나 아이들이 자주 다니는 곳에서는 저속으로 운행하도록 설계했다”며 “차량이 다니는 횡단보도에서는 우선 멈추고 단지 내 마련된 영상관제 시스템이 실시간으로 로봇을 제어해 안전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딜리드라이브는 8월 한 달은 주중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만 운영하고, 추후 운영시간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 

현재 딜리드라이브는 식당에서 아파트 1층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하지만, 내년 상반기에는 각 세대 현관 앞까지 배달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실외 로봇배달 서비스는 노면, 장애물, 날씨, 돌발상황 등 로봇의 정상 주행을 방해하는 요인이 실내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아 정밀한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가 결집돼야 상용화할 수 있다”며 “우아한형제들은 로봇배달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선진화된 배달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